조세영 1차관, 메르코수르 4개국 공관장 화상회의 개최

김기영 기자

작성 2020.05.19 21:17 수정 2020.05.19 22:14

외교부는 5.19.(화) 조세영 1차관 주재로 브라질, 아르헨티나, 우루과이, 파라과이 등 메르코수르(MERCOSUR, 남미공동시장) 회원국 주재 우리 공관장들과 화상회의를 개최하고, ▴코로나19 확산 및 대응 현황, ▴코로나19 이후 양자‧다자 외교 추진 방안 및 ▴메르코수르와의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화상회의에는 메르코수르 회원국 주재 공관장 5명*, 본부 유관 부서 관계자들이 참석하였다.
* 주브라질대사, 주상파울루총영사, 주아르헨티나대사, 주우루과이대사, 주파라과이대사


조 차관은 남미 지역 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 속에서 우리 공관들이 주재국과의 보건‧방역 협력 및 재외국민 보호를 위해 노력해온 것을 평가하고, 코로나19 이후 메르코수르 회원국들과 방역‧보건 등 분야에서 다양한 협력 방안을 모색해 나가자고 하였다.


코로나19의 여파로 인해 남미 경제 침체가 우려되는 상황에서 공관장들이 동포 및 현지 진출 기업 지원에 더 많은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고, 비대면 산업 등 분야에서 주재국과의 협력을 발굴하여 우리의 새로운 경제 활성화 동력을 마련할 수 있도록 공관장들이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당부하였다. 특히, 전략적으로 중요한 지역에서 우리 기업의 원활한 경제활동 지원을 위해 노력해줄 것을 요청함.

회의에 참석한 공관장들은 ▴주재국 내 코로나19 현황 및 대응, ▴한국과의 방역 협력 현황, ▴코로나19 이후 보건‧의료, IT‧신산업, 생명공학, 인프라 등 협력 유망 분야에 대해 발표하고, 메르코수르 회원국 동향과 한-메르코수르 무역협정 조기 타결을 위한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번 회의는 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되고 있는 남미 지역 내 우리 국민과 현지 진출 기업 보호 방안을 점검하고, 코로나19 이후 새로운 외교 환경 속에서 메르코수르 회원국과의 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유용한 계기가 된 것으로 평가된다.


Copyrights ⓒ 한국클래식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기영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소상공인연합신문
s152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