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어린이집 전국 최대 규모 운영비등 최대 700만원 지원, 개원대비 방역 총력

대구형 어린이집 생활수칙, ‘유증상자 대처 로드맵’, 모의훈련 등 방역관리 강화

비대면 ‘학습꾸러미’ 보급, 가정에서도 보육과정 연계

운영비 등 1곳당 최대 700만원, 총 38.3억원 지원

손광식 기자

작성 2020.05.21 16:52 수정 2020.05.21 16:52


대구시는 지역 어린이집의 코로나19 재유행 차단을 위한 방역관리 강화와 휴원 중 미등원 아동의 비대면 보육서비스 제공, 어린이집 운영 정상화를 위한 종합 지원 대책을 마련해 시행한다.


최근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 사태 등 코로나19 재확산에 대한 우려에 따라 대구시는 5월말까지 어린이집 휴원을 연장하고 6월 이후 개원 여부는 향후 상황을 지켜보면서 감염병 전문가와 보육 주체, 시민사회의 합의 등을 바탕으로 추후 결정할 예정이다.

대구시는 그간 집단감염 우려에도 아이를 맡길 수밖에 없는 맞벌이 가정의 돌봄공백 해소를 위해 지난 3월부터 ‘어린이집 긴급보육’을 실시해 평상시 어린이집과 거의 동일한 보육서비스를 제공해 왔다.

지역 내 긴급보육 이용률은 코로나19 초기 4%대에 불과했으나, 18일 현재 46.4%로 급격히 증가했다. 전국 평균 이용률 69.1%에 비하면 현저히 낮은 편으로 아직 어린이집 개원에 부모들의 우려가 타 지역보다는 큰 것으로 나타났다.

* 이용률 : 4.4%(3.19)→9.2%(4.2)→16.26%(4.9)→20.46%(4.16)→27.07%(4.23)→46.4%(5.18)


대구시는 긴급보육 수요 증가에 따른 집단감염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어린이집에 전문방역과 자체방역 소독을 동시에 실시하고, 마스크 52만매, 비접촉식 체온계 2,950개, 손소독제 2,700개, 살균소독제 15,372개, 물비누 1,275개를 지원했다.


또 3.3.7 생활수칙(▲3세이상 전원마스크, ▲일일 3회 이상 발열․호흡기 증상 확인, ▲일일 7회이상 손씻기), 문진표 및 자체점검표 작성 등 어린이집 등원부터 하원까지 방역실천 동영상도 제작해 배포했다.


대구시는 장기 휴원과 사회적 거리두기로 무기력감을 겪고 있는 부모와 아이들을 위해 학습꾸러미도 보급한다. 학습꾸러미는 가정에서도 교사의 보육활동이 비대면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감각ㆍ소리 교구, 조작ㆍ신체 놀이 등 연령별 특성을 고려해 원아 당 1만5천원 상당으로 구성해 총 6억8천만원을 어린이집(4월말 운영기준)에 5월 중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 2월 20일 어린이집 휴원 조치 후 개원이 무기한 연기됨에 따라, 올해 4월말 기준 등원 아동수(44,415명)는 지난 2월말(54,619명)대비 10,204명(18.7%)이 감소했다.

이에 대구시는 어린이집 긴급 운영안정 지원을 위해 지난 4월 28일 ‘코로나 19 사회적거리두기 특별지원’으로 관내 전체 어린이집(1,326개소)을 대상으로 1곳당 100만원 씩 총 13억3천만원을 지원했다.

또한, 휴원 중에도 긴급보육 실시, 방역, 개원준비 등을 위해 보육교사, 취사원 등의 고용유지로 타격이 큰 어린이집(994개)을 대상으로 시설 유형별, 피해 규모별로 차등해 개소당 최대 4백만원까지 총 18억2천만원을 5월 중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향후 어린이집 개원도 철저히 준비한다. 3개월분 비상용 마스크 91만장과 소독용품 등을 비축하는 한편, 유증상자 발생 시 상황별 대처 로드맵을 수립하고 이에 따른 모의훈련도 실시해 보육교직원들의 코로나19 상황발생 대처능력과 방역관리 이행사항을 꼼꼼히 점검할 계획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긴급보육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전면 개원에 대비 적응훈련 기간으로 활용하겠다”면서, “코로나19 상황 종료 시까지 영유아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여 하루속히 부모들이 안심하고 맡길 수 있도록  보육환경 정상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Copyrights ⓒ 한국클래식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손광식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소상공인연합신문
s152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