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 기관 웹사이트, 읽기 편하고 알기 쉽게 바꿔요

(사)한국인터넷전문가협회

텍스트 전문 기업 ㈜와이어링크와 공공 기관 웹사이트 3곳 진단

국민 이용 많은 웹사이트부터 ‘바르고 쉬운 우리말 쓰기’ 캠페인 전개 예정

김태봉 기자

작성 2020.05.23 21:50 수정 2020.05.28 14:38

한국인터넷전문가협회와 텍스트 전문 기업 와이어링크가 최근 국내 대표 공공 기관 3곳의 웹사이트 분석을 마치고, 국민들이 해당 온라인 서비스를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바르고 쉬운 우리말 쓰기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인터넷 보급 및 사무 자동화 확대로 공공 기관 웹사이트를 찾는 이들이 늘어남에 따라, 본인 인증이나 프린터 설정 등 서비스 이용 과정에서 불편을 호소하는 사람도 늘고 있다. 특히, 대부분의 공공(행정) 기관 웹사이트가 텍스트 기반으로 정보를 제공함에도 띄어쓰기 오류나 어려운 한자어 등이 그대로 노출돼 이용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

이에, 한국인터넷전문가협회와 와이어링크는 ‘21대 국회의원 선거 특집 사이트’, ‘정부24’, ‘국민연금 사이트등 공공 기관 웹사이트 3곳의 텍스트를 크게 어휘 어문 규정 표현 부문으로 나누어 세부 항목별로 진단하고, 개선안을 제시했다.

 

분석 결과에서 가장 눈에 띄는 점은 해당 웹사이트 세 곳 모두 띄어쓰기 오류가 가장 많다는 것이다. 띄어쓰기는 문장의 각 단어는 띄어서 쓴다라는 간단한 원칙이지만, 실제로는 상황에 따라 같은 용어를 띄어서 쓰기도 하고, 붙여서 쓰기도 한다. 스마트폰 같은 모바일기기의 대중화로 좁은 스크린을 효율적으로 사용하기 위해, 또는 가독성을 높이기 위해 둘 이상의 단어를 결합하여 하나의 단어처럼 사용하는 경향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러한 경우에는 띄어쓰기의 원칙보다는 일관성 있는 적용이 보다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안내사항‘, ‘정보공개등 복합 명사는 진단 대상에서 제외했음에도 18세 부터’, ’확인 하실수등 기초적인 띄어쓰기 오류가 적지 않았다. 뒷자리표시유무’, ‘주민등록표등본교부신청과 같이 띄어쓰기를 전혀 하지 않은 경우도 곳곳에서 발견됐다.


3개 공공 기관 웹사이트에 사용된 텍스트 분석 결과

 

부문별 세부 항목을 살펴보면, ‘어휘부문은 한자어외래어ᆞ외국어항목이 두드러졌다. 두 항목 모두 어려운 용어, 불필요한 용어, 그리고 우리말 표기 없이 노출한 한자 및 외국어가 문제가 됐고, 여기에는 외래어 표기법을 따르지 않은 경우도 포함됐다(예시: 국선 청인이 날인되지 않은 것 4탭 선택 탭 하기 롯트 번지 NO! ).

 

두 번째 어문 규정부문에서는 앞서 제시된 띄어쓰기에 이어 문장 부호’, ‘오탈자’, ‘숫자 및 단위항목순으로 오류가 많았는데, 표기상의 오류나 누락이 대부분이었다(예시: 2020-04-08/2020.4.8.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안드로인 체제 엎어 씌움 등).

 

이 외에 주어ᆞ목적어와 서술어의 호응이 적절하지 않은 서술 형태’, 높임말이 부적절하거나 자연스럽지 않은 높임법항목에서도 오류가 발견되었다(예시: 수신인이 회원이고 수신 완료일 경우확인을 하신 후 사용하실 수 있으며).

 

마지막 표현부문에서는 정확성’, ‘일관성’, ‘이해성항목순으로 오류가 많았다. ‘정확성은 문법이 틀렸거나 겹치는 표현, 불필요한 표현 등이 쓰인 경우, ‘일관성은 같은 의미를 나타내는 데 여러 가지 다른 용어나 표현이 사용된 경우, ‘이해성은 너무 긴 문장, 헷갈리는 표현, 논리적 오류 등으로 내용을 이해하기 어려운 경우를 진단하는 항목이다(예시: 투표용지를 기표한다관심에 대해 감사드린다).

 

한편, 한국인터넷전문가협회와 와이어링크는 이번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공공 기관 웹사이트의 텍스트가 보다 국민(사용자) 친화적으로 변화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캠페인을 펼쳐 나간다는 계획을 세웠다.

 

와이어링크 관계자는 우리말을 바르게 쓰기 위한 작은 노력들이 발판이 되어 세대별ᆞ계층별 언어와 정보의 불균형이 해소되고, 나아가 모든 공공 서비스에 대한 편의성과 만족도가 향상되기를 기대한다.”라며 아울러 모든 공공 기관이 알기 쉬운 텍스트, 국민 중심의 텍스트를 통해 소통이 잘 되는 편안한 기관으로 거듭나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Copyrights ⓒ 한국클래식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태봉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개미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