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경남, 소상공인 카드매출 전년수준 회복 전년 동기대비 106% 달성

지속적 소상공인 지원책, 긴급재난지원금, ‘물리적→생활 속 거리두기’ 완화 영향

한국신용데이터, 경남소상공인 카드매출 전년 동기대비 106% 달성

경남도, 6월중 내수 진작 위한 소비 붐업 이벤트 계획

손광식 기자

작성 2020.05.25 09:28 수정 2020.05.25 18:51

한국신용데이터(소상공인 카드 결제 정보관리 기업) 분석에 따르면 도내 소상공인 카드매출은 경남형 긴급재난지원금이 지급되기 시작한 4월 셋째 주(20~26일)부터 전년동기 대비 90% 수준으로 회복됐으며, 5월 둘째 주(11~17일)에는 전년동기 대비 106%를 기록하며 지난해 같은 시기 매출을 뛰어넘었다.

 

지역별로는 창녕군과 산청군을 제외한 16개 시군이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가장 많이 증가한 지역은 남해군(123%), 밀양시(120%), 사천시(119%) 순이다.

 

신한카드사 코로나19 관련 소비동향분석 결과에서도 4월 셋째 주 매출은 전주 대비 10.4% 증가했으며, 이태원 클럽발 확진자가 발생한 5월 첫째 주(4~10일)에 잠시 주춤했으나 5월 둘째 주는 전주 대비 7% 상승했다.

 

이와 같은 도내 소상공인 카드매출 및 소비 회복은 4월 23일부터 지급된 경남형 긴급재난지원금과 5월 13일부터 지급된 정부재난지원금, 생활 속 거리두기 전환 영향으로 보인다.

 

또한 경남도가 실시한 소상공인 매출변화 조사에서는 긴급재난지원금 지원 이후 소상공인이 체감하는 매출액 평균 증가율은 14%정도이며, 증가율이 높은 업종은 전통시장(57.1%) 화훼(28.2%) 미용(25.6%) 순으로 나타났다.

※ 경남 소상공인 매출변화 조사(5. 11 ~ 13.) : 도내 소상공인 사업장 269개 전화 설문 실시

 

창원시 마산합포구에서 꽃집을 운영하고 있는 한 상인은 “올해는 어버이날 매출이 작년보다 더 많았다”며, “긴급재난지원금, 제로페이, 경남사랑상품권 결제가 가능하다는 홍보글을 가게에 크게 붙이고 sns도 적극 활용한 덕분인 것 같다”고 말했다.

 

창원 반송시장에서 반찬가게를 운영 중인 한 상인은 “기존 고객 뿐만 아니라 연세 있으신 분들도 경남 사랑 카드를 가지고 반찬을 사러 오신다. 새로운 고객 유입으로 매출이 증가 했다.”며 내수경기 활성화에 기대를 나타냈다.

 

김경수 도지사는 “코로나19 피해가 장기적인 경기침체로 이어지지 않기 위해서는 내수경기 진작이 중요한데 도민들께서 재난지원금을 빨리 소비해주시는 것이 큰 도움이 된다”며 “경제는 심리가 중요한데, 소상공인 매출 데이터를 통해 경기 회복세를 확인한 만큼 경남 지역경제에 훈풍이 될 수 있도록 추가적인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남도는 코로나19 여파로 위축된 지역경제를 살리고 극심한 경영난에 직면해 있는 영세 소상공인들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한 지원방안으로 제로페이 및 상품권 활성화를 위한 자영업자 대책, 소상공인 3대 사회안전망 확대, 소상공인 경영환경개선사업 지원, 「착한임대료」운동 활성화를 적극 추진하였다.

 

또한 소비 활성화와 긴급재난지원금의 효과로 소상공인 경기가 점차 회복될 것으로 전망하고, 6월에도 소상공인 내수 진작을 위한 경남 골목 소상공인 한마당 행사, 전통시장 동시세일 페스타 등 소비 붐업 행사를 시행할 계획이다.



Copyrights ⓒ 한국클래식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손광식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소상공인연합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