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가족센터, 다문화 가정 이중언어환경조성사업 실시

이재천 기자

작성 2020.07.28 18:15 수정 2020.07.28 21:12

증평군가족센터(이태희 센터장)는 다문화가정 내 부모와 자녀간 의사소통을 강화하고자 가족관계 이중언어환경조성사업을 실시했다.

 
센터는 지난달 24일부터 지역에 거주하는 만1세~만3세의 아이를 둔 결혼이민자 5명을 대상으로 가족 상호작용 프로그램 「두 언어로 행복 뿜뿜」을 운영했다.총 10회에 걸쳐 원격수업으로 진행했다.이중언어환경 조성사업은 다문화가족 자녀가 가정 내에서 영유아기부터 자연스럽게 이중언어로 소통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프로그램이다.


프로그램은 교구⋅교재 만들기, 그림자놀이, 날씨 알아보기 보드, 색깔 놀이 등 자녀와 함께하는 놀이로 구성돼 부모와 자녀 간의 정서적 유대감을 강화하는 기회를 제공했다. 교육 대상자끼리 정보를 공유하는 시간도 포함되어 있다.


센터는 앞으로도 3개 반을 추가로 구성해 다양한 연령대를 대상으로 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다.


프로그램에 참가한 결혼이민자들은“이중 언어교육의 중요성을 이해하고 놀면서 아이가 엄마나라의 언어를 쉽게 습득할 수 있어서 좋다”며“엄마가 만들었던 장난감으로 재미있게 노는 모습을 보고 흐뭇했다”고 말했다.


이중언어환경 조성사업


Copyrights ⓒ 한국클래식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재천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소상공인연합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