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중소기업에 경영안정을 위해 매출채권보험료 50% 지원

코로나19 대응 제조업 경영안정 도모

13일 이후 신용보증기금 매출채권보험 계약분부터

손광식 기자

작성 2020.08.13 09:12 수정 2020.08.13 13:51

울산시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위해 매출채권보험료 지원에 나선다.


울산시는 13일 오전 10시 30분 울주군 웅촌면 고연공단에 위치한 ㈜동남기계에서 신용보증기금과 관내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매출채권보험료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날 조원경 울산시 경제부시장과 이성주 신용보증기금 부산경남영업본부장은 관내 자동차부품인 ㈜동남기계를 방문해 매출채권보험료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생산현장도 격려한다.


매출채권보험은 중소기업이 매출채권(외상매출금 또는 어음) 미회수로 손실을 입을 경우, 보험 운용사인 신용보증기금으로부터 손실금의 최대 80%까지 보험금을 지급받는 경영안정망 역할을 하는 제도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신용보증기금은 매출채권보험료 10%를 할인하고, 울산시는 할인된 보험료의 50%를 지원해 중소기업의 부담을 덜어주게 된다.


지원 대상은 관내에서 제조업을 영위하는 중소기업이다. 지원은 13일 이후 매출채권보험 체결분부터 가능하며 기업 당 최대 200만 원까지 총예산 4억 원 한도 내에서 선착순 지원받을 수 있다. 단,‘울산형 일자리지키기 패키지 협약' 참여기업은 연말까지 우선적으로 지원한다.


울산시 관계자는“코로나19 사태로 자금난 등 어려움을 겪는 지역 중소기업에 매출채권보험료를 지원함으로써 안정적인 경영환경이 조성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RSS피드 기사제공처 : 소상공인연합신문 / 등록기자: 손광식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해당기사의 문의는 기사제공처에게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