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 후 고온기 딸기 육묘 철저 관리 당부

충남도 농업기술원, 탄저병·시들음병 등 병해충 사전 방제 강조

이재천 기자

작성 2020.08.13 18:02 수정 2020.08.13 19:46

충남도 농업기술원 딸기연구소는 긴 장마 후 고온기가 도래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딸기 육묘의 피해를 줄이기 위한 관리를 당부했다.  

 

도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장마로 인해 과습·일조 부족 등을 겪은 딸기묘는 고온다습한 환경에서 발생률이 높은 탄저병, 시들음병에 매우 취약하다.  탄저병은 잎, 엽병, 러너에 검은색 반점이 형성되고, 관부 전체가 갈변되면서 시드는 증상을 보인다.


시들음병은 신엽이 노랗게 변하거나 기형 잎이 발생하며, 생육이 위축되고 시드는 증상이 나타난다.


병해충 예방을 위해서는 우선 약해진 자묘를 정식 15일 전까지 질산칼륨과 인산칼륨을 5~7일 간격으로 2회 관주해 생육을 도모하고 탄저병, 시들음병 전용약제를 주기적으로 살포해야 한다.
 
또 자묘 절단 작업은 맑은 날 하는 것이 좋고, 절단용 가위는 작업 중간에 소독하면서 사용해야 병의 확산을 막을 수 있다.


도 농업기술원 딸기연구소 남명현 재배팀장은 “탄저병과 시들음병은 치료가 매우 어려운 만큼, 예방적 방제가 최선”이라며 “이달은 병 방제에 집중하고, 병에 걸린 묘는 바로 제거해 확산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육묘기_탄저병_증상


RSS피드 기사제공처 : 소상공인연합신문 / 등록기자: 이재천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해당기사의 문의는 기사제공처에게 문의